20190518_100154.png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의 악수를 생략하고 지나쳤다고 주장했다.
18일 민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황 대표는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민 대변인인 황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눈 뒤 김정숙 여사에게 악수를 청했는데 김 여사가 이를 받아주지 않고 지나쳤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김정숙 여사가 황 대표의 얼굴을 보면서 악수도 하지 않고 지나쳤다”며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한 뒤 황 대표를 빼고 손학규 대표로 건너뛰어 아쉬웠다”고 말했다.


http://m.moneys.mt.co.kr/view.html?no=2019051816438061349#imadnews



그서방에 그 마누라 둘다 미쳤네 

정은이는 존나 빨더니 이 씨발 돼지년이 미쳤나

완전 둘이 쌍으로 미쳤구나. 매너가 시장 국밥집 아주매미보다 못한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