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구조 영웅으로 불리며 후원금을 받았던 A씨가 실제로는 구조 동물들을 방치하고 후원금으로 불법 도박을 했다는

 

제보가 나왔다.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3일 방송을 통해 SNS에서 동물구조 영웅으로 떠오른 A씨의 실체를 폭로했다.

 

A씨는 학대받는 개들이 있는 곳이라면 전국 어디든 달려간다는 동물구조 활동가로 신생 동물구조단체의 구조팀장으로

 

있었다.


3일 방송된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활동가들 사이에서 안씨가 후원금을 이용해 사욕을 채울 뿐 아니라 구조해온 개들을

 

시보호소에 맡겨 안락사를 방치한다는 소문까지 돈 정황을 파헤쳤다.

http://timepost.co.kr/detail.php?number=4746&thread=22r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