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정은 패러디 대자보 붙였다고… 경찰, 가택 무단진입 조사

 

 

"주소 어떻게 알아냈나" 묻자… 경찰 "CCTV로 차량번호 확인"

 

지난 1일 대학생 모임 '전대협'이 국회의사당에 붙인 여권 풍자 대자보. 경찰은 이 단체 수사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학생 모임인 '전대협'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편지 형식으로 여권(與圈)과 지지층의 행태를 풍자한 대자보를 전국 대학가와 국회에 붙인 것에 대해, 경찰이 무단 가택 침입 논란까지 빚으며 관련자들에 대해 사실상 수사에 나선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강원 횡성경찰서의 경찰관 2명은 최근 전대협의 대자보를 운반한 '전대협 지지연대' 소속 A씨의 서울 동작구 자택을 찾아가 압수수색영장 없이 집 안으로 들어갔다.

 

A씨는 갑자기 문을 열고 들이닥친 경찰에게 "마음대로 문을 따고 들어와도 되냐"며 "여기는 주거지 아니냐"고 했다. 그러자 경찰은 "노크를 했고 문이 열리길래 들어온 것이며 신분증을 보여 드리지 않았냐"고 했고, A씨는 "문을 안 잠그긴 했지만, 노크 소리도 못 들었고 했어도 문을 열어줘야 들어오는 거지 마음대로 따고 들어오지 않았냐"고 항의했다.

 

A씨가 "어떻게 주소를 알게 된 거냐"고 묻자 경찰은 "차량 번호를 확인했으며 수사하는 과정"이라고 했다. "(대자보를 붙이는 과정이 담긴) CCTV를 본 거냐"는 질문에는 "네, 보여 드려요?"라고 했다. 이 같은 사실은 A씨가 직접 녹취해 제보한 파일에 담겨 있었다. 전대협과 야권에선 "여권 비판 대자보를 붙였다는 이유로 경찰이 민간인 사찰을 하고 강압 수사를 하냐" "군부정권을 방불케 하는 신공안정국"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보수 단체인 '행동하는 자유시민'이 제보받아 공개한 파일에 따르면, A씨가 경찰에 '무슨 일로 왔냐"고 묻자 경찰은 "그 대자보, 벽보 대자보"라면서 "차량 번호를 확인했다. ○○차를 봐서"라고 했다. "신고가 들어와서"라고도 했다.

 

그간 경찰은 이 사안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단계"라며 "수사 여부는 어떤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해 봐야 한다"고 했었다. 하지만 이날 경찰들의 답변은 실제로 수사가 진행 중임을 인정한 것이었다. 하지만 어떤 혐의인지는 제대로 답하지 않았다. A씨가 "죄목이 확인돼야 보는 것 아니냐"고 하자 경찰은 "그러니까 그걸 저희가 확인하려고 온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옥외광고물 불법 부착"이라고 했다.

 

경찰은 A씨에게 "성함하고 연락처를 알려 달라. 수사 보고를 하고 쳐넣어야 한다"고 했다. 또 "세무서에다 좀 확인을 했다"며 "사업자 등록증 이런 걸 좀 여쭤보려고"라고 했다. A씨는 경찰들이 계속 개인 정보를 추궁하듯 묻자 "별 관여가 없기 때문에 말씀을 안 드리고 그냥 변호사를 불러서 얘기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에 경찰은 "모른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했다. A씨는 경찰이 허락 없이 집에 들어온 것에 대해 항의하며 "오원춘 사건 당시에는 사람이 죽어가도 경찰이 가택에 강제 진입할 수 없어 대응이 늦었다고 하던데 어떻게 이럴 수가 있냐"고도 했다. A씨는 본지 통화에서 "대자보는 현행법상 문제가 없는 일로 알고 있는데 경찰이 무단으로 개인 정보를 수집해서 가택 침입까지 하다니 상상도 못 할 일"이라고 했다.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전대협' 소속 한 대학생의 상담 전화 녹취도 본지에 공개했다. 이 학생은 "대구 북부경찰서 소속 경찰이 전화를 걸어 '이런 대자보를 붙이는 행동이 국가보안법 위반이 될 수 있다' '바로잡으러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김정은을 희화화하는 것인데 이게 왜 국보법 위반이 되냐'고 물으니까 경찰이 대답을 잘 안 해주더라"고 했다. "경찰이 '당신 집을 알고 있다' '지문이 나왔다'며 반말을 했다"고도 했다.

 

'전대협'은 지난 1일 전국 450여 곳에 '남조선 학생들에게 보내는 서신'이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였다. 북한의 선전·선동 기법을 흉내 내 문재인 대통령을 '남조선 인민의 태양'이라고 했고, '평화·인권 등 아름다운 용어를 사용하고 상대는 막말·적폐·친일로 몰아라' 등 여권을 풍자하는 내용도 담겼다. '행동하는 자유시민' 공동대표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대학생들의 풍자 대자보에 정권 비판 내용이 있다고 온 경찰이 조직적인 수사를 하는 상황으로 보인다"며 "경찰청장 윗선에서 어떤 지시가 있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

 

문재인 이놈아의 내로남불이 여기서도 나타나는데,

 

여권與圈에 대한 비방 대자보를 붙였다고 해서,

국가보안법 위반이라느니 명목을 붙여서,

학생들의 차량번호를 추적하고,

집주소를 추적해서 노크도 없이 밖에서 문을 따고 들어갔다.

 

사실상 체포영장이나 압수수색 영장없이 가택에 침입하는 것은 엄연한 불법이다.

경찰이 민간인을 상대로 불법적인 가택침입 및 수사를 하고 있는 것이다.

 

이건 무슨 공산주의 사회에서나 존재할만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문재인이 왜 이런 짓거리를 하는 것일까?

문재인이 최근, 미국 가서는 트럼프에게 홀대를 받고,

무기만 15조원 구매 약속을 하고 왔다.

또한 북한 김정은에게는

오지랖넓은 중재자 노릇 하지 말라는,

손 아랫사람에게나 할만한 꾸중을 들었다.

 

중국간첩 문재인은 자존심이 많이 상하겠지.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의 지지율 붕괴는 이미 충분히 예상될 만한 일이다.

 

이걸 물타기하기 위해서 문재인은 무엇을 해야할까.

 

문재인은 사실 당선 자체가 불법이다.

 

형사소추를 받지않는 대통령 신분인 박근혜를 탄핵한 것은,

헌법84조를 위반한 것이고,

김경수를 동원하여 드루킹 댓글조작 8800만건으로,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이미 공직선거법 230조를 위반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모든 게 다 불법인데,

이상하게도 이놈 문재인은 하야할 생각을 하지 않지 않는가?

여러분 보기에도 참으로 이상한 일 아니겠는가.

계속 어거지로 일련의 불법적인 일을 저지르고도

뭉개고 넘어가겠다는 심산心算인가 본데,

글쎄 얼마나 더 갈지는 두고봐야 알 일이다.

 

중국 프락치인 문재인은 사실 북한과는 인연이 없다.

북한과 만일 인연이 있다면,

김정은이 저런 식으로 나이가 서른살 가까이 많은 문재인을

손 아랫사람 대하듯이 꾸지람을 하겠는가?

 

문재인은 그러므로 중국 프락치가 맞다.

 

문재인은 촛불군중을 동원하고

박근혜 최순실에 대한 가짜뉴스와

세월호 가짜뉴스를 잔뜩 뿌려서,

국민 여론을 왜곡하여,

청와대를 불법으로 차지한 놈이다.

 

중국 프락치인 문재인이 계속 청와대를 임기를 유지하며,

원래부터 가지고 있던,

대한민국을 파괴하려는 계획을 진행시켜 나가기 위해서는,

여론 입단속을 시키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일 것이다.

 

대학생들이 만일 문재인에 대한 반감反感을 품고,

계속해서 문재인을 조롱하는 대자보를 전국각지에 붙여나간다면,

문재인을 탄핵시키려는 애국 시민들의 태극기 시위가 더 탄력을 받게 될 것이다.

문재인은 이미 2019년 1월초부터 인터넷 검열을 실시해서,

보수 우파세력들이 접근할만한 유투브영상이나 페이스북 등의 소셜네트워크들을

https차단방식으로 다수 차단시켜 놓았다.

보수 우파 시민들이 글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도

아고라나 한겨레등 여러 게시판을 폐쇄시켜 놓은 상태이다.

 

온라인으로는 방통위의 검열이라는 방식으로 다 막혀있기 때문에,

이런 상태에서 대학생들이

문재인 및 더불어공산당의 공산 정권에 대한 비판을 가하기 위해서는,

마지막 표출 수단이

거리에 나와 대자보를 450군데에 붙이는 것이었을 것이다.

그것도 아마 힘겹게 본인들의 용돈을 털어서,

현수막을 제작하고 대자보를 만들고 했을 것이다.

 

문재인 이놈은,

이 마지막 수단을 사용하는 20대 대학생들에게조차,

재갈을 물리고 탄압하기 위해

경찰들을 동원하여 압수수색 영장도 없이

불법적으로 밖에서 문을 따고 들어가서

취조를 할수 있게 길을 열어놓은 것이다.

 

문재인 이놈은 상당히 공산주의적인 놈이고,

중국 짱개 스타일로 무지막지하게 탄압을 하는 놈이다.

이런놈은 사실 세상에 태어나서는 안되는 놈이었다.

 

자유 민주주의 국가의 자양분滋養分을 실컷 받아먹고 자라났으면,

본인이 나고 자란,

대한민국이라는,

그 자유 민주국가에 보답을 하는 것이 마땅한데,

보답을 하기는 커녕,

본인이 나고 자란 모국을 실컷 파괴하려는 속셈으로

대통령에 출마했던 놈이 아닌가?

한마디로 쓰레기 중에도 상 쓰레기다.

이런 쓰레기가 계속 대한민국 대통령이라고 불리우며

청와대를 점거하고

헌법 위반적인 일을 저지르고도

뭉개고 지나가도록 내버려 둘 것인가?

 

보수 애국 시민 여러분들은

이런 문재인과 같은 공산당 쓰레기들의

불법적인 시민 탄압 행위를 눈뜨고 보아 지나쳐서는 안될 것이다.

 

여기는 자유 민주주의 국가이다.

문재인이 혼자 모든 것을 제 멋대로 좌지우지하며

헌법으로 보장된 시민들의 기본권 마저 짓밟고

영장없이 마음대로 가택을 침입하여 수사를 할 수 있는

독재국가가 아니란 말이다.

이런 것은 공산국가인 중국에서나 가능한 일이다.

 

문재인은 이미 헌법 수호의 의무를 위반하였기 때문에

이번 대학생 대자보 압수수색 사건만으로도 탄핵이 충분히 가능하다.

여러분은 이것을 실행에 옮기길 바란다.

 

민간인 통신감찰은 불법이고 탄핵이 가능하다.

민간인 사생활 침해 역시도 불법이고 대통령 탄핵이 가능하다.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면 어디서부터 지시가 있었는지,

법무부 장관 박상기인지, 아니면 국무총리 이낙연인지, 아니면 민정수석 조국인지,

아니면 문재인 본인인지 캐낸다음,

공식적인 사과 및 책임자 처벌을 요구해야 하고,

문재인이 직접 지시를 내린 정황이 조금이라도 발견된다면,

문재인에 대한 대통령직 자진 사퇴를 요구해야 한다.

이건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다.

헌법 수호의 의무를 망각한자는 이미

대통령으로서의 자격을 상실한 것이나 다름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