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경비원 때려 숨지게 한 주민에 무기징역 구형
층간소음 민원을 해결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아파트 경비원을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남성에게 검찰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검찰은 2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모(46)씨의 공판기일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최씨는 최후 변론에서 "고인이 되신 분과 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 하지만 내 목숨을 걸고 말하건대, 
층간소음 문제 때문은 아니었다"며 "감옥에 있는 것보다는 나가서 잘 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 
감옥에서 죽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최씨에 대한 선고는 다음달 15일 오전 10시 30분에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