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듭 말하지만 내가 말하는 홍빠돌이들이란


지난 대선과 당대표 지선과정에서 홍준표를 빨갱이들의 대항마로 잘 싸우라고 지지해주고 지원해준


상식적 지지자들을 일컫는 것이 아님을 잘 알것이다.


작금의 홍빠돌이란 유투브 모채널을 중심으로 또아리를 틀고있는 


동호회 팬클럽 빠돌이 집단의 구성원들을 일컫는다.


이들은 홍준표가 지난 지방선거의 궤멸적 패배이후 초야에 묻혀 지내오는 동안 


그들의 결속력이 심화되어 왔다.


전당대회를 전후하여 홍준표는 잇단 기행과 실언으로 당시 경선 선관위의 수장 박관용을 비롯한


보수원로들과 다수의 자유진영 유권자들에게 비호감을 안기고 미운털이 박힌 채 나락으로 떨어졌다.


그 과정에서 새로운 황교안의 등장을 지켜보았던 이들은 말그대로 잔뜩 토라져서 자기들만의 세계를 구축하고


홍준표를 급기야 교주로 모시는 짓을 하고야 말았다.


이들의 현재 심리상태는 과거 박사모 패거리나 조원진 광신도 버금갈 정도이며


황당수 빠돌이들과 정신적, 물리적으로 콜라보 되어있는 이들은 황당수와 더불어 아마 지금 대한민국에서 가장


거세게 황교안을 깎아내리는 세력이 되어있다.


우파진영의 트로이 목마는 처음부터 계획되고 조직되어서 침투되는것 보다는 이렇게 빠돌이 광신도들이


트로이 목마로 되어가는 것이다.


홍준표를 교주로 모시고 황당수가 가르쳐주는 세계관과 교리를 따르는 


이 철딱서니 없는 미성숙 냉소주의자들은 날이면 날마다


홍준표가 답이다


황교안은 교회나 가라


이 두가지 주술을 무한 반복하며 인간이 아닌 앵무새로 살아간다.


그들의 교주가 한가로이 유시민과 노가리나 까겠다고 하니 그들은 간만에 한껏 기대에 부풀어 올라 있나보다.


이제 한국당은 결사투쟁을 이곳저곳에서 날마다 해야되는 이 시점에 


이 어린아이들이 취할 태도는 불보듯 뻔하다.


"역시 홍준표가 답이야, 황교안은 교회나 가라고 해....홍준표 없이 잘 한번 해봐"


라며 변함없는 그 주술을 반복하면서 혀를 끌끌 차며 잘난체를 할것이다.




자고로 사이비 미치광이 집단은 항상 이런 식으로 형성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