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세 의원 제명을 추진하겠다며 발끈했고 한국당 지도부도 유감을 표명했다. 그런데 정작 당사자는 태연자약했다. 11일 페이스북에 “작년에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 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 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 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는 입장문을 올렸다. 


서울대 법대를 나온 검사 출신 정치인답게 ‘법대로’라는 입장을 내놓았지만, 약 1년 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안심사 속기록에는 그가 ‘북한군 개입’에 누구보다 집착한 사실이 담겨 있다. 진상규명 범위 조항(3조) 6호에 ‘5·18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 개입 여부 및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이 포함된 점에 의미를 부여하면서다.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25&aid=0002884105&sid1=110&mode=LS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