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종교단체에서 동원된 인력으로 

김무성 대통령 만들기 집회를 계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