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남북철도 연결에 반대"… 한국에 우려 전해

"경제교류→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자금 전용 가능성 우려… 2년 안에 철도연결 힘들 것"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05 18:07:53
 
▲ 지난 7월 남북철도연결 사업을 논의하기 전 관련 철로를 돌아보는 정부 관계자들.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는 11월 말 남북은 철도연결 착공식을 갖기로 약속했다. 미국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 비공식적으로 반대의 뜻을 나타냈고, 북한이 극적인 수준의 비핵화 조치를 취하지 않는 이상 2년 이내에는 철도연결을 시작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남북경제협력 사업과 관련해 美씽크탱크 ‘新미국안보센터(CNAS)’ 소속 닐 바티야 연구원의 주장을 소개했다. 바티야 CNAS 연구원은 “미국은 (남북철도연결 등) 이 같은 사업을 지금 추진하기에는 너무 위험하다는 생각을 한국 정부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미국은 북한이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취하기 전에는 한국이 남북철도연결 사업을 추진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바티야 연구원에 따르면, 미국은 남북철도연결과 같은 경제협력 사업을 ‘북한에 대한 경제적 보상’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북한이 핵개발 관련 목록 신고나 무기·시설에 대한 해체 작업을 하지도 않았는데 경제적 보상을 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설명이었다. 바티야 연구원은 이를 근거로 “최소한 2년 동안에는 남북철도연결이 시작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양점점 코너에 몰린다 어쩔건데 들어가라 국제호텔로 무료숙식과숙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