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내리꼽던 올르던말던


나는 주말 편하게 보내겠다


게이들아 일주일동안 고생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