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하기도 하고 웅장하기도 하면서 산뜻한 숲속의 생명체들이 노래를 부르기도 하는 느낌의 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