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만화 놓고… 검찰, 공소장까지 바꿔가며 구형"

[인터뷰] 만화가 윤서인씨 "검찰, 징역 1년 구형… 언론활동 탄압이자 창작 자유 침해"


"최근 언론 활동은 중대한 헌법적 법익을 침해하지 않는 한 최대한 보장해줘야 한다는 판결이 나온 바가 있습니다. 문제가 된 제 그림은 언론사이트에 게재된 정치시사만평이었습니다. 따라서 저의 '언론 활동'도 법적인 보호·보장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12일 뉴데일리 취재진과 만난 만화가 윤서인(사진·44)씨는 "자신을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한 것도 모자라 실형을 구형한 검찰의 처사는 형평성에도 어긋날 뿐더러 대한민국 역사상 전례가 없는 일"이라며 명백한 '언론 활동'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누구는 되고, 저는 안된다는 말인가요? 만화가가 자신이 그린 만화 때문에 감옥에 가는 게 과연 정상적인 일입니까? 만일 제가 이번 일로 감옥에 간다면 비평·비판을 한 죄로 '옥살이'를 하는 언론인들이 부지기수로 나올 겁니다."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기소

윤씨는 2016년 10월 고(故) 백남기씨가 위독한 상황임에도 불구, 그 딸이 해외 휴양지(발리)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내용을 그린 혐의(명예훼손)로 기소돼 검찰로부터 '징역 1년'을 구형 받았다. 

백남기씨의 유가족 일동은 "당시 백모(둘째딸)씨가 발리에 갔던 이유는 '세례식'에 참석하기 위함이었다"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로 백모씨를 아버지가 위독한 상황에서 휴양지로 여행을 떠난 비정한 딸로 만든 윤씨 등을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홍승욱)는 지난해 말 윤씨 등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 지난 11일 결심 공판이 치러졌다.

윤씨는 "처음엔 유가족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저를 고소했는데 재판 도중 백모씨가 일부 사실 관계를 인정함에 따라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공소장이 변경됐다"며 "재판을 받으면서 제 만화에 거짓이 없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말했다.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바뀌어

"제가 그린 그림을 보시면, 백모씨가 비키니를 입고 썬베드에 누워 있는 장면이 있는데요. 재판에서 이 그림이 사실과 부합하는지를 따져 묻는 증인 심문이 진행됐습니다. 결국엔 제 그림이 사실인 것으로 밝혀졌지요."

윤씨는 "당시 제가 그린 만화 논조와 비슷한 온라인 여론이 뜨거웠고 저는 그러한 세태를 풍자한 만화를 그린 것"이라며 "이 정도 수준의 만화를 그렸다는 이유로 만화가가 징역 1년을 선고 받는다면 세계적으로 웃음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씨는 "계속 욕을 먹으면서도 이러한 민감한 소재를 만화 소재로 다루는 이유는 아닌 건 반드시 아니라고 말해야 직성이 풀리는 특유의 성미 때문"이라며 "공명심이나 어떤 정치적인 의도를 갖고 만화를 그리는 건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제 만화를 보고 정신차렸다는 2030 친구들을 볼 때 더할 나위 없는 보람을 느낀다"며 "의도하진 않았지만 제 만화로 인해 조금씩 변화하는 이들을 지켜보면서 일종의 '사명감' 같은 게 생기는 것 같기도 하다"고 밝혔다.

"저도 원래 좌파였습니다. 좌파의 상당수는 몰라서 그쪽에 있는 거라고 생각해요. 진실을 알게 되면 다 바뀔 거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제가 그랬으니까요."

윤씨는 "예전엔 저와 가족을 겨냥해 악플을 퍼붓는 분들이 절대 다수를 이뤘는데 요즘들어 저를 지지하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졌다는 걸 실감한다"며 "오히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로 제 편이 더 많아진 것 같아 신기하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09/13/2018091300197.html


광우뻥 선동 동참했던 딱풀년도 지금까지 잘 먹고 잘 살고 있는데 뭔 시2발 독재정권 클라스

정권의 시녀가 되버린 짭, 검, 판새 새끼들이 국민을 겁박하네 ㄷㄷㄷㄷㄷ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