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주체가 아래로 내려갈수록 위험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