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9_212638.png

 

20170519_212914.png

 
최순실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충성심을 여전히 드러냈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33차 공판이 열렸다.
 
최씨는 이날 “박 전 대통령을 20대 때 처음 봤는데 육영수 여사가 돌아가시고 굉장한 고통 속에 계셨다.
저렇게 연약한 분이 퍼스트레이디를 하며 아버님을 보좌할 수 있을까 했다.
마치 젊은 사람들이 팝 가수를 좋아하는 듯 애정 관계가 제 마음 속에 성립됐다. 정말 존경스러웠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을 어떤 존재로 인식했는가”라는 변호인 질문에
“제가 사심이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다.
배신이 만연한 사회에서 다들 등 돌리고 있는데
저 혼자 남아있을 때 따뜻함을 느끼셨으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한 “나는 박 전 대통령의 개인 집사 역할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가슴 아픈 시간을 많이 보내면서
남들에게 알리지 못하는 고통스러운 부분도 많았다.
갱년기 같은 여자만의 아픔 등이 노출되는 걸 꺼렸다”고 말했다.
 
 최씨는 이날 검찰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최씨는 “검찰은 개혁의 대상이다.
검찰은 제가 미르·K스포츠 재단을 개인 소유로 해서 막대한 돈을 챙겼다고 상상한다.
그 자체가 민주주의, 법치에 맞는 검찰의 생각인지 의문스럽다고 비판했다.
고영태씨에 대해서는 “검찰과 함께 기획 폭로를 했다”고 주장했다. 

 

------------------------------------------

 

최서원, 배신을 일삼는 국개 똥개 몇 년놈들 보다 훨씬 낫다.

그리고 헤이~ 대통령을 배신한 똥개 국개들아!!!!

다들 ㅈ 떼다가 개한테 던져주던지 부모님에게 반납하던지 해라... 문디자슥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