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으로는 조원진 


그러나 머리로는 어찌됐든 좌파의 장악은 막아야 겠기에 홍준표를 찍어야 하나 하는 갈등은 있었다. 






그런데 내 스스로 홍준표를 찍어야 할 명분을 찾으려 해도 



찾을 수가 없었다 



그냥 내가 보수니까 니들이 뭉쳐서 나한테 표줘 


준표의 본심도 모르는 판에 이말 밖엔 기억이 남지 않는다 




보수니까 표 모아 달라는게 명분이 될 수는 없다. 



준표 지지자들의 마음을 모르는 바는 아니다 



그러나 때와 장소에 따라 말이 쉽게 바뀌는 준표가 아무리



박통의 탄핵을 다시 재조명 하겠다 해도 믿을 수가 없다 


솔직한 심정이다 




지금까지 준표가 내 뱉었던 그 막말에 대한 사과와 반성 없이는 


준표를 찍을 일은 없다 






우리 곰돌이 조원진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