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4년 3월 3일
큐슈 구마모토현 도로변의 타마나 주차장 쓰레기 처리소에
뭔가 수상한 검은 비닐 봉투가 버려진 것을 환경 미화원이 발견했다. 

내용물은 사람의 왼팔.


같은 날 후쿠오카현의 야마카와 주차장에서는
동일 인물의 것으로 보이는 오른팔이 발견되었다.

그리고 다음날인 4일, 야마카와 주차장에서 회수한 쓰레기중
광고지에 싸여진 왼손목이 발견되었고,구마모토역의 구내 사물함에서

복부가 도려내진 가슴과 허리가 발견되었다.

그리고 14일, 구마모토현 아소마치의 별장 근처에서 왼다리가 발견되는데...,

후쿠오카ㆍ구마모토의 공동수사 결과 피해자는
후쿠오카시 츄오구 텐진쵸의 미용사 이와사키 마유미(당시 30세)로 판명되었다.




수사 본부는 일단 4일에 발견된 왼손목을 싸고 있던 광고지
초점을 맞추고 조사하여 이 광고지의 발행 부수가 불과 1200부이며 

후쿠오카현 다자이후시 주변에만 배포되었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 지역을 철저하게 탐문수사하자 피해자 마유미와 같은 미용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에다 후미코(당시 38세)가 유력한 용의자로 떠올랐다.

후미코는 마유미가 근무하고 있던 미용실의 경리 담당이었다.




후미코는 3월 2일부터 4일까지 후쿠오카시에서 렌트카를 빌려
큐슈 도로를 주행하던 모습이 CCTV에 녹화되었고
수거된 통행권에서 후미코의 지문이 발견되어 3월 15일 사체유기 용의자로 체포되었다.

처음에 후미코는 계속해서 범행을 부인했지만
후미코의 핸드백에서 마유미의 수첩, 시계가 나오자 수사본부는 이 점을 집중 추구하였다.

결국 3월 28일, 후미코는 「마유미의 살해를 인정하는 것과 동시에 혼자서 옮기기 위해서 사체를 절단」한 것을 자백했다.

4월 5일, 후미코는 살인 용의로 재체포되었다.




후미코는 1978년에 결혼, 1989년에는 미용실 경리 담당으로 근무하다가
이 미용실를 자주 이용하던 세무사 A씨와 친해져 불륜 관계를 유지했다.

피해자 마유미는 1990년에 같은 미용실에서 미용사로 일하게 되었는데
미인이면서도 성격이 싹싹해 손님들 사이에서 상당히 유명해졌다.

후미코는 아름다운 마유미에게 질투심을 느끼고
『A씨와 마유미가 바람을 피우고 있다』고 근거없이 일방적으로 의심을 하게 된다.

심부름 센터에 뒷조사 의뢰를 했지만 A씨와 마유미는 아무런 관계도 아니었다.

하지만 의혹과 질투심은 점점 더 자라나서 마유미를 죽이려는 생각까지 발전했다.




1994년 2월 27일 오전 11시 마유미는 다니던 미용실을 그만두고
다른 곳으로 직장을 옮기기 위해 후미코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하지만 사소한 시비가 이윽고 거친 말다툼이 되었고 결국 후미코는 식칼로 마유미를 살해했다.

사체의 처리가 곤란해진 후미코는
톱과 식칼로 시체를 토막내고 렌트카를 빌려 큐슈의 주차장, 별장등에 유기했다.

후미코는 범행 후 『다음은 네 차례다』라고 쓰인 협박장을 만들어
그것을 A에게 보이고 자신도 표적이 된 것을 가장하는 등 용의주도한 모습을 보였다.

1999년 11년 9월 3일, 최고재판소는 후미코의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16년』을 확정 판결했다.




그러나 이 사건에는 세간에 크게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공범'의 존재이다.

공범의 존재가 덮여버린 첫번째 이유
범인인 후미코가 체포되자마자 이 공범이 자살해버렸기 때문이고 

두번째 이유는 이 공범의 아버지가 후쿠오카에서
아주 유명한 S외과 병원의 원장으로서 조상대대로 이 지역의 정치와 경제에 

크게 영향을 끼쳐온 집안이었기 때문이다.

사건은 이미 종결되었고, 기왕에 죽은 사람이니 더 들춰봤자 뭘 하겠냐 이런식.




공범의 아버지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부친에게서
S외과 병원을 이어받고 원장으로 취임하여 슬하에 첫째 아들(장남), 둘째 딸(장녀), 

셋째 아들(차남) 이렇게 셋을 두었다.

어려서부터 부친에게서 의술을 배운 장남과 차남은 의사가 되어
S외과 병원으로 들어가 가업을 계승하였고 장녀는 교사가 되었다.

하지만 차남은 무절제하고 방탕한 생활, 심리적인 불안 때문에 병원을 그만두고
근처에서 화원을 열었다. 



흔히 화원이라고 하면 꽃, 꽃이라고 하면 장미, 장미라고 하면
남성 동성애자를 떠올리는데 이 차남이 바로 그런 상황이었다. 

차남은 평소 자주 다니던 미용실의 남자 점장과 사이가 가까워지다가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에다 후미코는 같은 미용실에서 일하던 미용사 이와사키 마유미(女)와 연인 관계였는데
후미코와 차남은 같은 성적소수자라는 점 때문에
쉽게 친해져서 속마음을 털어놓는 친구로 지냈다.

어느날 후미코는 연인인 마유미가 임신한 것을 알게 되어 크게 화를 낸다.

상대는 미용실의 점장이며 차남의 연인인 바로 그 남자.

결국 후미코는 마유미와 언쟁을 벌이다 식칼로 마유미를 살해하게 된다.

범행 장소는 차남의 아파트로 알려져 있는데
이것 때문에 차남과 후미코가 사전에 공모를 하여 살해를 저질렀는지에 대한 논란이 많다.

어쨌든 차남과 후미코가 함께 마유미의 사체를 절단하고 각지에 유기한 것은 확실한 사실로 보인다.

그리고 앞에서는 복부가 도려내어졌다고 완곡하게 표현하였지만
실제로는 임신한 마유미에 대한 후미코의 분노 때문에 자궁이 도려내어지고 

성기부위가 심각하게 훼손되었다.




경찰이 후미코를 체포하자 차남은 곧바로 미국으로 도주하였다가
그곳에서 자살로 생을 마감하였다.

아버지는 이 일로 크게 충격을 받았으나 곧 냉정을 되찾고
친분이 있는 지역유지, 언론관계자, 국회의원들에게 로비를 벌여
차남의 관련 사실을 파묻어 버렸다.

이 사건이 있은 후에도 아버지와 장남은 변함없이 병원 운영을 계속하였으나
심리적으로 크게 충격을 받은 장녀는 

남편과 아이들을 데리고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버린다.




그리고 3년후 그 가족의 장녀의 아들 S는 고베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체포되고
(이부분이 소름 돋아야 할 파트입니다. 사카키바라 살인사건 기억나시죠??-)
장남의 아들(초등학생)은 여동생(유아)을 아파트 베란다밖으로 던져버려서
여동생이 사망하게 된다.




사카키바라 살인사건 범인 S는 원래 『초등학교 5학년 때 S를 가장 귀여워 해주었던 할머니가
돌아가시면서 비정상인 행동이 다시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하였으나
실제 할머니는 그 이전에 돌아가셨으며 할머니 운운하는 것은 자살한 삼촌을 

은폐하기 위한 엉터리 보도로 생각된다.



'사카키바라' 살인사건을 보면 S군이 과연 진범인가에 대한 몇가지 의혹들이 나와 있는데
S군과 함께 범행을 저지른 공범이 있다고 가정한다면 대부분의 의문이 해소된다.

이 공범의 정체와 관련하여 다양한 가정이 있는데 그중 하나는
『그 공범이 바로 S외과 병원 원장의 차남, 즉 S군의 삼촌』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자살로 죽어버린 차남이 어떻게 3년 뒤 사건의 공범이 될 수 있을까?

차남의 죽음과 연관된 것들이 대부분 비밀과 의혹에 싸여 있는 등
여러가지 정황 증거가 있긴 하지만 가장 인상적인 것은 바로 다음의 사실이다.



차남의 사망 증명서 서명란에는 다름아닌
아버지 S원장의 이름이 쓰여져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