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몇 판타지물에서 영지 키워나가는 느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