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는 요시요시 이코이코 라는 말을 머리를 쓰다등으면서 해주고 나는 무릎배게에 심장소리를 들어가며 누워 가슴을 쪽쪽 빨며 누나의 대에딸로 쉬워언하게 한발 싸재끼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