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놓고 트럼프 뒤통수를 치며 깜냥도

안되는 넘이 반미질에 혈안인 문재앙

 

현재 짱개 시진핑이 미국의 관세조치에

맞대응하며 발악을 하지만 시간은 미국편.

결국 터키,러시아,이란과 같은 경제위기에

봉착할 것은 불문가지!

 

◆미중 무역전쟁에서

중국의 맞보복 카드가 한계에

직면한 것 아니냐는 관측

http://www.fnnews.com/news/201808101711473040

 

속 빈 강정 푸틴의 허풍

러시아 "미국 추가 제재, 경제전쟁으로 간주해 대응할 것"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https://www.voakorea.com/a/4522848.html

 

 

 

이런 상황에서 북한 석탄 불법 반입으로

트럼프에게 찍힐대로 찍힌 문재앙으로선

미국의 세컨더리 보이콧 제재조치라도

받는다면 엄청난 경제위기에 봉착할 것은 물어보나마나 한 것

 

깡통진보 수구좌익 문재앙 정권으로 인해

애꿎은 국민들만 고통받게 생겼다

 

 

트럼프 강펀치에 휘청

…한·중 증시, 글로벌 '동반 왕따'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81015791

 

 

트럼프에 찍히면 고통

… 터키·러시아·이란 통화가치

'추풍낙엽'

 

제재로 금융시장 요동 
IMF行 가능성 커진 터키 
경제개혁안 발표 서둘러 

러시아 장기 국채금리 급등 
이란, 金 사재기 현상까
 
 
             
 
미국의 경제 제재를 새로 받게 됐거나
받고 있는 터키와 러시아, 이란
금융시장이 줄줄이 요동치고 있다.
 
미국의 제재 강도가 높아지거나
장기화할 경우 경제위기로 번질 것
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터키 리라화는 이날 달러당 환율이
전일 대비 7% 이상 폭등하며 6리라를
돌파했다. 달러 대비 리라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진 것으로 사상 최저치가 또
바뀌었다. 올 들어 40% 이상 급락했다.
 
미국인 목사 구금을 둘러싸고 미국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는 터키가 전날까지 진행한
협상에서 별다른 성과를 도출하지 못한
여파가 그대로 반영됐다. 

금융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전망이 많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리라화를 방어하기 위해 터키 정부가
쓸 수 있는 옵션은
금리 인상과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신청,
미국 정부와의 협상 타결,
본 통제 정도”라며
“하지만 어느 하나도 쉽게 취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분석했다
 
러시아 루블화 가치도 하락세를 이어갔다.
러시아는 영국에서 전직 이중간첩을
신경작용제로 암살하려 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미국의 추가 제재를 받고 있다.
 
달러당 루블 환율은 67루블을 넘어서며
2016년 11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러시아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10일
연 8.2%로 뛰어올라 지난해 3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란도 지난 7일 미국의 제재가 복원
되면서 달러대비 리알화 통화 가치가
연일 떨어지고 있다. 물가 상승에 대비한
금 사재기까지 벌어지고 있다.
 
비공식 시장에서 거래되는 리알화 가치는
미국이 이란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를 선언한 5월 대비 반 토막 났다.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8081015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