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가족적인 분위기에 뉴에이지 같은 거엿음 

기억나는 가사 "자랑스런 ~~을"

이거조차도 확실하지 않을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