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구.jpg전희경.jpg김성원.jpg

이용구, 전희경, 김성원 모두 홍준표 똘마니였던 사람들임

이 비대위원장 후보 명단 보고 든 생각이 이런 하수인들 세워

홍준표가 다시 당대표로 돌아오려고 하나였다.

이용구는 중앙대 총장을 지낸 사람인데 두산의 하수인으로서

유명하다. 인명진이 데려왔고 홍준표가 많이 활용한 인간이다.

전희경, 김성원은 친홍을 떠나 초선의원이다. 아무리 비대위원장

할 사람이 없다고 하더라도 초선이 무슨 권위가 있어서 비대위원장을

할 수 있겠냐? 비박계들의 하수인역할을 기대한 거지.

김병준은 노무현 똘마니로 언론들이 비대위원장을 만들려고 했던 인간임

이놈은 철저한 탄핵파 하수인 역할을 할 거라고 기대되는 인간임

박찬종은 그야말로 촉새꼰대에 불과한 인간이다. 

탄핵기간 때 누구보다도 박 대통령을 비난했던 인간임.

이번 후보 명단 보니 참담하기 그지없더라.

홍준표 하수인 아니면 언론을 통해서 친박과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했던 인간으로 채워져 있다.

탄핵쓰레기들이 이렇게 노골적으로 나올 줄은 몰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