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따뜻한 햇살, 시원한 바다, 그리고 몸과 마음을 안정시켜주는 요가까지. 
발리는 힐링을 하기 가장 좋은 장소다. 4월부터 9월까지 건기인 발리는 
여름 성수기 직전인 6월에 방문하면 인파를 피해 휴양을 즐길 수 있어 
6월 해외여행지 추천 지역이다. 발리의 6월은 
'페스타 케세니안 발리'라는발리의 문화 페스티벌로 뜨겁다. 
한 달간 열리는 예술축제는 발리의 아름다움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2.jpg


아름다운 일몰 풍경으로 유명한 코타키나발루. 
6월의 코타키나발루는 건기이기 때문에 화창한 날씨가 지속된다. 
산에서 하이킹을 즐기거나, 비치에서 해양 액티비티를 하기 좋다. 
단, 낮에는 해가 강렬하니 선크림은 필수다. 
뿐만 아니라 6월은 코타키나발루의 '카니발 세일'이
시작하기 때문에 쇼핑을 하러 가기도 안성맞춤이다.




3.jpg

북유럽 최대 도시 스톡홀름! 
여름이 시작되는 6월부터는 낮이 길어지는 백야를 경험할 수 있다. 
스웨덴 사람들은 여름이면 최대한 일찍 퇴근하고 근처 술집에서
맥주 또는 와인을 마시며 백야를 즐긴다. 
6월 말에는 스웨덴에 가장 큰 축제인 '미드 서머' 축제가 열린다. 
특히 스톡홀름의 달라나 지방은 스웨덴에서도 가장 크게 축제가 열리는 곳으로,
전통 의복과 화환을 두른 사람들이 광장에서 춤을 추며 시간을 보내는 것을 볼 수 있다.
6월 해외여행지 추천 스톡홀름에서 로컬들과 어울려 스웨덴 전통 축제를 즐겨보자.





4.jpg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유럽 중세도시에 온 듯한 두브로브니크. 
6월의 두브로브니크는 날씨가 화창하며 성수기 시즌 시작 전이라 비교적 붐비지 않는다. 
해수욕을 하기에도 적당한 날씨이기 때문에 낮에는 비치에서 휴양을 즐기고 
해가 한풀 꺾인 늦은 오후 관광을 시작하길 추천한다.
성벽 투어 후 즐기는 시원한 레몬 맥주 한 잔은 그야말로 달콤하다



#여행 #해외여행 #자유여행 #관광지추천 #여행지추천 #관광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