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 극장판 엔딩곡이다.  본래는 시노하라 료코가 부른건데  시모카와가 리메이크한 버전이 더 감미로워서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