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맘에 든다 
어떻게 자를지 친절하게 다 물어봐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