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에서 제목도 그렇고 예고편도 무슨 쥬만지나 헝거게임같은 어드벤쳐 느낌나게 짜서 딱히 기대 안했는데 ㅆㅅㅌㅊ노


중반까지는 ㄹㅇ루 어드벤쳐 느낌나는데 후반가서는 심리극이 되어버림

SF장르에서 굴절반사된 내면을 탐구한다는 점에서 딸콥스키의 솔라리스 생각나더라. 


솔직히 말해서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스토리도 그렇고 의도를 완벽하게 이해는 못하겠어.

모호하고 명확하지 않은 이야기를 연출로 떼우려고 한다는 느낌도 받았지만


진짜 후반부 씬은 무슨 뽕 거하게 맞은 영상에 음악도 arca느낌나는 앰비언트써가지고 진짜 쩔었다고 할 수 밖에 없었다..


뽕맞는 체험한다는 생각으로 한번 봐보셈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