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340_46863_4221.jpg

 

 

해가 진다

갈대는 얼마 아니하여 잠이 든다

물닭도 쉬이 어느 낯선 논두렁에서 돌아온다

바람이 마을을 오면 그때 우리는 섧게 늙음의 이야기를 편다

 

보름밤이면

갈거이와 함께 이 언덕에서 달보기를 한다

강물과 같이 세월의 노래를 부른다

새우들이 마른 잎새에 올라 앉는 이때가 나는 좋다

 

어느 처녀가 내 잎을 따 갈부던을 결었노

어느 동자가 내 잎닢 따 갈나발을 불었노

어느 기러기 내 순한 대를 입에다 물고 갔노

아, 어느 태공망이 내 젊음을 낚아 갔노

 

이 몸의 매듭 매듭

잃어진 사랑의 허물 자국

별 많은 어느 밤 강을 내려간 강다릿배의 갈대 피리

비 오는 어느 아침 나룻배 내린 길손의 갈대 지팡이

 

모두 내 사랑이었다

 

해오라비 조는 곁에서

물뱀의 새끼를 업고 나는 꿈을 꾸었다

ㅡ벼름질로 돌아오는 낫이 나를 데리러 왔다

달구지 타고 산골로 삿자리의 벼슬을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