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c332642c6927fbafea48b232b08ab8a.jpg


황족의 긍지와 패기를 느낄 수 있었던 판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