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5_141309.jpg


50키로 정도는 가볍게 씹어먹을 듯한 세팅을 보니 사진을 남기지 않을 수가 없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