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두고 노래하니 인생이란 무엇이더냐.

비하자면 아침 이슬 지난날의 많은 고통.

슬퍼하며 탄식하지만 근심걱정 잊을길 없네.

무엇으로 잊을것인가? 오직 이 술뿐이로다.



푸르고 푸른 그대의 옷깃.

아득한 나의 마음이어라.

그대라는 인연때문에

노래를 멈출수가 없구나.


유유하는사슴 목놓아 울부짖고

들판에서 쑥을 뜯는구나.

나는 훌륭한 손들이 있어.

비파뜯고 생황을 불겠노라.


어지러운 이세상 저기 밝은 달처럼

언제쯤 정리될까.

여전히 근심걱정 끊어낼 길이 없구나.


달은 밝고 별은 드문드문한데

까막까치 남쪽으로 날아가는 구나

나무 둘레를 세바퀴 돌아도

앉을 가지 어디 있느냐.


산은 높음을 마다하지 않고

바다는 깊음을 마다하지 않네.

주공은 먹던 밥을 뱉어.

천하의 민심 주공에게 돌아섰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