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 시절, 저는 어느 카페에서 알바를 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일했던 곳은 프랜차이즈 체인점이었는데 상당히 자유로운 분위기라서
휴식 시간이나 근무 시간에 마음대로 커피나 음료수를 만들어 마셔도 되는 곳이었습니다.
그래서 휴식 시간이 되면, 제가 좋아하는 취향에 맞게 음료수를 만들어 마셨습니다.
저는 커피를 별로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서 항상 여러 가지 과일 쥬스를
섞어 만든 믹스 쥬스를 차갑게 해서 마셨습니다.
하지만 제가 직접 만드는 건 아니었습니다.
정말 상냥한 알바 선배가 있었는데, 그 선배가 휴식 시간만 되면
[힘들지?]라며 특별히 만든 믹스 쥬스를 주곤 했습니다.
그 쥬스는 일부러 아침 일찍 만들어서 시원하게 식혀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쥬스를 만들어 먹은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저는 우연하게 일찍 출근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날만큼은 제가 선배에게 보답으로 쥬스를 만들어 주려고 생각하고 주방으로 향했습니다.
그 날은 선배와 저를 빼면 아르바이트를 하는 사람이 없는 날이었기 때문에,
아침 청소도 끝낸 뒤라 맛있는 쥬스라도 만들어 줄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미 부엌에서 믹서기가 돌아가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아무래도 오늘도 선배가 쥬스를 만들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순간 분한 마음에 주방 창문으로 몰래 선배를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그 맛있는 믹스 쥬스에 뭘 넣어서 만드는지 알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선배는 이상한 짓을 하고 있었습니다.
주머니에서 필름 통을 꺼내더니 그 안에 들어 있는 것을 믹서기 안에 붓고 혼자서 중얼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돌아가는 믹서기. 뚝뚝. 여전히 믹서는 돌아갑니다. 뚝뚝.
충격적인 장면에 말조차 나오지 않았지만, 그보다 더 큰 분노를 참지 못하고 저는 주방 문을 열었습니다.
 
[뭐하시는 거에요!] 그렇습니다. 선배는 필름 통 안의 액체를 지금까지 계속 흘려넣고 있던 것입니다.
[아.. 안녕]
[뭐하시냐고요!]
[아. 너 주려고 쥬스 만들고 있어..]
[네? 무슨 소리죠! 계속 이런 짓을 했던 겁니까?]
선배는 대답이 없었습니다.
[이게 무슨 짓이죠! 그리고 뭐에요, 이건?]
 
믹서 옆에 있는 필름 통을 들자, 투명한 액체가 들어있었습니다.
필름 통 안에 있는 것이 무엇인지 저는 알 수 없었습니다.
선배는 찡그린 내 얼굴은 무시한 채로 쑥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미안, 특이점이 왔는데도 증강혈액시술을 안받으니까... 내가 얻어온 나노봇을 몰래 주려고 했어. 커즈와일의 축복을... 너에게...]
그렇게 말하며 싱긋 웃었습니다. 저는 할 말을 잃었습니다.
생명공학 따위, 이단의 학문인데! 저는 여호와의 증인이라서 증강혈액 따위는 필요 없었습니다.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면 그 사람은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게다가 몇 달씩이나 나노봇이 들어간 쥬스를 마셨다는 생각에 구토보다도 현기증이 밀려왔습니다.
저는 그 날로 아르바이트를 그만두고, 그 후로 그 가게 근처도 가지 않습니다.
 
http://blog.naver.com/outlook_exp/40197155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