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한 그날의 밤거리를 걸어가는 사람들의 움직임은, 자기 의지와는 상관 없이 찬 바람 아니면 무언가에 등 떠밀려 날라가는 듯, 일제히 어딘가를 향하고 있었다.


 아 뭔가 내가 의도했던 감상이 안 전달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