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eenshot_2017-09-12-21-12-17.png

완전 ㅆㅅㅌㅊ

딴건 모르겠는데 분위기는 진짜 내 스타일이다.

예전에 Royals로만 알고있던 아티스트여서 그런지

앨범 전체를 들어보고 라이브도 보니 많이 새로운 느낌이 강한 것 같다.(얼굴마저 새롭네)

최근에 들을 노래가 별로 없어서 팝송을 잘 안듣고있던 나한테는 그야말로 가뭄에 단비같은 앨범


P.S. 그래미 올 해의 앨범 가능할까?